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07/24(화)NC사직18:30
07/25(수)NC사직18:30
07/26(목) NC사직18:30
07/27(금)넥센고척18:30
07/28(토)넥센고척18:00
07/29(일)넥센고척18:00
07/31(화)KIA광주18:30
08/01(수) KIA광주18:30
08/02(목)KIA광주18:30
ㆍ롯데, 홈 6연전 제...

롯데자이언츠는 오는 3일(화)부터 열리는 홈 6연전을 맞아 제휴사 ...
ㆍ롯데자이언츠 2018 시즌 팬사랑페스티벌
ㆍ롯데자이언츠 이벤트 9월 2일 부산사랑 페...
ㆍ롯데자이언츠 "KIA 전 싹쓸이" 롯데가 모...

제목롯데 강민호, "쓰리런" 쳤지만 긴장늦출 수 없다.
등록일2011.03.14조회7197


롯데의 포수 강민호가 주전이지만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이유로 후배 장성우를 꼽았다. 양승호 롯데 감독은 올 시즌에는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를 좁히면서 주전 못지 않은 비주전에게 기회를 많이 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양 감독의 운영 지침에 롯데 선수 팀 내에서 타자건 투수건 상관없이 그 어느때보다 주전 경쟁이 치열해졌다. 포수진이 그나마 강민호와 장성우로 확정이 된 상태다. 그러나 주전 포수인 강민호도 이 같은 주전 경쟁에 긴장을 풀지 않은 모양새다. 강민호는 시범경기 첫날 시원한 스리런을 뽑아내고도 "이제 (장)성우랑 경쟁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강민호는 "장성우는 위에 있는 사람을 긴장하게 하는 선수다"라며 "내가 치고 올라왔듯이 장성우도 그럴 만한 능력이 있는 선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민호는 올 시즌의 목표로 "수비를 안정적으로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전글프로야구, 롯데카드와 타이틀 스폰서 계약
다음글롯데, 2011시즌 팬북 제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