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18개월 아이 욕조에 빠트려 숨지게 한 30대 엄마 검거

18개월 남자 아이를 물에 빠트려 숨지게 한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장성경찰서는 4일 자신의 자녀를 연못과 욕조에 빠트린 혐의(살인)로 박모(39)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3일 오전 11시30분께 전남 장성군 북이면 자신의 집 목욕탕 욕조에 18개월된 아이를 빠트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아이가 혼자 목욕을 하다 숨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수사를 벌이던 중 박씨의 집 앞 연못 주변의 낙엽과 물속의 부유물이 어지럽게 널려있고 집 안에까지 낙엽이 놓여 있는 점을 수상히 여겨 박씨를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았다.

박씨는 "지난해 직장을 그만둔 뒤 심한 우울증을 겪어 막내를 키울 수 없었다. 연못에 빠트렸는데 아이가 죽지 않아 2차로 욕조로 데리고 물속에 넣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숨진 아이에 대해 부검을 실시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는 한편 박씨의 자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캠코, 1958억원 규모 압류재산 …
  캠코, 1049억원 규모 압류재산 …
  두산중공업, 전력수요 관리용 …
  동남권 철강산업, 하반기에도 …
경제
“게임, 별처럼 빛나다” 종합 게임문화..
해수부, LNG 추진선박-벙커링 국제컨퍼런..
선박대기오염 종합관리 모색…선박안전공..
해양안전심판원, 14일 부산서 '해양사고..
평택고덕·하남감일 등 LH단지내 상가 17..
정치/사회
[통영소식]통영 전통공예인 김명숙 작가,..
[고성소식]거제-통영-고성 3개 시군, 상..
창원시, 마산해양신도시 국가지원 건의 '..
경남지역 수능 고사장, 핫팩·차 등 나..
"시험장을 착각했어요" 경남경찰, 수험생..
온 세상이 가을가을해! 같이 걸을까요?…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