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대장동' 명낙대전···낙 "토건비리 몰랐냐" vs 명 "부당이득 환수"

기사내용 요약

與 부울경 토론회서도 대장동 특혜 최대 화두

이낙연 "초호화 변호인단, 무엇을 위한 거냐"

이재명 "예상치 못한 부분으로 문책 말아라"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24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KBS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두관·이재명·박용진·이낙연·추미애 후보. 2021.09.2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윤해리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명낙대전'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의혹을 제기하며 "토건비리를 몰랐냐"고 이 지사를 몰아세웠다. 이에 맞서 이 지사는 "민간에 돌아갈 부당이익을 환수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 전 대표는 "그동안 모범적 공영개발, 단군 이래 최대의 이익환수라고 말씀하셨다"며 "토건비리라는 걸 KBS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했는데 어떻게 모를 수가 있느냐"고 따졌다.

이 지사는 "최초에 땅을 매입한 세력들이 구속되며 공중분해된 줄 알았다"며 "3개 컨소시엄 중에 이 사람들이 일부 껴 있었고, 화천대유를 포함해 금융기관에 숨어 있었다. KBS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해명했다.

이 전 대표는 박용진 의원을 향한 주도권 토론에서도 화천대유의 전관 고문단을 언급하며 "어떻게 가능했을까. 도대체 무엇을 방어하려고 호화 멤버 변호인단을 꾸렸을까. 범죄를 보호하기 위해 대법관 등이 그렇게 많이 모이는 게 우리가 꿈꾼 대한민국이냐"고 이 지사를 공세했다.

이 지사는 쏟아지는 대장동 공세에 거듭 억울함을 호소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이재명 후보가 24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KBS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24. yulnetphoto@newsis.com

이 지사는 박 의원을 향해서도 "민간자본을 유치해 시의 이익 확장하고, 나머지 위험부담을 그들이 하는 것을 입찰해 유리한 조건을 제시한 민간자본을 끌어들인 게 잘못된 거냐"고 반문했다.

박 의원이 "결과적으로 잘못된 게 있었다. 결과적으로 국민 역린이 뭐냐. 부동산으로 부당이익 취하는 소수가 있다. 이걸 차단해야 한다는 게 모두 공감하는 정책"이라고 하자, 이 지사는 "당시 공공개발은 국민의힘과 제도가 막고 있고 민간개발하면 모든 이익은 그들에게 가기 때문에 경쟁을 시켜서 그 중에 선택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후에 땅값이 올라서 공산당 소리들으면서 929억원을 (사업주체에) 추가 부담시켰다. 그런데 최근 4~5년 사이 집값이 엄청 올랐다"며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문책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를 향해 자본금과 투자금을 혼용해 투자수익률로 공세를 벌인다며 역공도 했다.

이 지사는 "1억원 짜리 회사가 500억 조달해 투자한 후 250억을 남기면 (투자 수익률이) 500%냐, 250%냐"며 "11만배라고 주장하지 않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 전 대표는 "마치 시험보듯 하는 건 이상하다"며 "대장동에서 벌어진 과도한 이익에 대한 국민적 상실감이 있고 그에 대해 성의 있게 설명해드리면 된다. 우리끼리 티격태격하는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최소한 (이 전 대표는) 법대를 나오지 않았느냐. (투자 수익률이) 250배냐 50%냐 0.5배냐 그 정도는 알 수 있는데 11만배라고 했다"고 공격했고, 이 전 대표는 "민간이 과도한 이익을 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복지 공약을 고리로 이 전 대표를 공격하기도 했다.

그는 "저에게 기본소득 재원 말씀 많이 했데 이 전 대표 공약을 보니 18세까지 월 10만원 지급, 5세까지 월 100만원씩 지급한다고 했다. 계산하니 5년 지나면 연간 32조원 들더라"며 "어떻게 재원 마련을 할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전국민에게 매달 8만원을 주기 위해 60조원을 마련하는 것보다 현실적"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가 자신의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 '왜 부자까지 지원해야 하느냐'고 공격하는 것을 겨냥, "왜 부자는 빼지 않느냐. 가난한 사람을 더 두텁게 지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공세를 벌였다.

이 전 대표는 "수당 개념과 같다. 그것을 수당이라고 하지 기본소득이라고 말하지 않는다"고 반박했고, 이 지사는 "부자는 빼고 가난한 사람을 더 많이 주자는 게 후보 신념인데 청년 기본소득은 반대하면서 아동소득은 왜 찬성하느냐"고 이 전 대표를 몰아세웠다.

이 지사는 박 의원이 "성남시장 시절로 돌아가면 똑같은 정책 설계를 그대로 할 거냐"는 질문에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부득이하게 민간자본으로 공공이 개발하면서 부당이득을 환수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롯데건설, 부산 사하구 괴정6 …
  창원교육청, 창원 마을교육공 …
  스타필드 창원, 경남도 건축 …
  [함안소식] 파프리카 일본 첫 …
경제
스타필드 창원, 경남도 건축 심의 통과..
홍의장군·17장령, 40㎞ '의령 명품 100..
'거제 감성여행라운지'로 오세요, 거제관..
KAI, 국제치안산업 박람회 참가···참..
우리는 꽃밭을 걷는다, 고성군 '작은 공..
정치/사회
정의당 경남도당 "마산해양신도시 개발사..
부산, 1주간 확진자 3명 중 1명꼴 돌파감..
부산, 요양병원 6명 집단감염 등 하루새 ..
박형준 시장, "어르신 경험과 연륜을 더 ..
거제시, 도시생태현황지도 작성 용역 최..
공장이 떠난 자리, 잿빛 공단을 꽃피우…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준이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