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가덕신공항 부·울·경 800만 주민 염원, 왜곡보도 말라"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부산경실련 등 12개 부산·울산·경남 시민단체는 24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일부 언론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을 정치 쟁점으로 부추기고 있다”며 “24시간 운용할 수 있는 안전한 공항 건설을 염원하는 부·울·경 800만 주민들의 바람을 왜곡 보도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가덕신공항 건설은 그동안 정쟁에 휘말려 표류하다가 20여년 만에 제 자리로 돌아온 것“이라며 ”결코 수도권의 공항 수요를 빼앗기 위해 가덕신공항을 건설하려는 것이 아니고 동남권 주민들의 이용불편을 해소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 하는 국책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특히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 가덕신공항 건설을 위한 일련의 노력과 정책을 오직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으로 매도하고 있다"면서 "총리실 검증이 늦춰져 가덕신공항이 부산시장 보선을 앞두고 핵심적 이슈로 부상했지만 특정 정파의 이익을 위해 추진된 사업이 결코 아니다"고 했다.

또 "가덕신공항은 천문학적 비용이 드는 공항이 아니다. 김해공항 확장을 대체하는 경제적·효율적인 공항"이라며 "사실관계를 명확히 파악해 국민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2016년 입지평가에서는 활주로 1본 기준 공사비는 가덕도가 밀양보다 3조원가량 높게 나왔으나 2011년 입지평가에선 가덕도 7조8000억원, 밀양 7조6000억원으로 비슷한 규모"라며 "2016년 당시 공사비 차이가 크게 나타난 이유는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이 국내 공항시설법을 적용하지 않은 채 밀양의 산지 장애물을 대량 방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덕도 해역의 수심이 깊고 태풍의 영향이 커 입지로 부적합하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2011년과 2016년 평가에서 이같은 문제로 부적합 판정을 한 적이 없었다"며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는 정밀하게 검토될 것이므로 섣부른 평가를 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시민단체 대표들은 “가덕신공항에 대한 부·울·경 주민들의 염원을 무시하고 왜곡된 보도를 한다면 지역주민들과 함께 해당 언론에 대한 불매운동과 정정보도 등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갈곶도 실종선원 수색, 심해수 …
  경남도의회, 함안 겨울수박 사 …
  부산소방재난본부, 동의과학대 …
  창원상의, 경남도·소상공인연 …
경제
캠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 등 뉴노멀 ..
사천바다케이블카, BBQ 황금올리브 치킨..
전기연구원 "마스크 착용 상태 99% 안면..
기보, '한국판 뉴딜' 선도 경영전략워크..
진주 남강댐 안전강화 시비 "인명·재난 ..
정치/사회
부산시장 후보 포털검색, 박형준 52.5%·..
"부산, 이언주 식의 산복도로 뉴딜 추진..
박춘덕 창원시의원 면마스크 1만개 기부..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김영춘-박인영-변..
경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 김경수 도지..
공장이 떠난 자리, 잿빛 공단을 꽃피우…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황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준이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