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_logo  
구인구직 부동산 자동차 직업/학원 생활용품 창업정보
 
경제
· 경제일반
· 부동산
· 금융/재테크
정치/사회
· 정치
· 사회
· 국제
· 사람들
· 생활문화
부산의 인근명소
· 공연/전시
· 맛집
야구
사건사고
공모전 모음

 
현재위치 : HOME > 생활뉴스
게재일 :
한국전력, 대한항공 넘고 파죽의 8연승

한국전력의 기세가 좀처럼 꺾일 줄 모르고 있다. 어느새 8연승이다.

한국전력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3-1(25-22 25-17 24-26 25-21)로 이겼다.

팀내 최다 연승 기록을 8경기까지 늘린 한국전력은 18승10패(승점 50)으로 3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4위 대한항공(14승14패·승점 43)으로부터 7점이나 멀어지면서 봄 배구 입성에 바짝 다가섰다.

서브 리시브가 비교적 잘 되면서 공격이 원활하게 전개됐다. 전광인(21점)과 외국인 선수인 쥬리치(26점)가 공격을 쌍끌이했다.

대한항공은 허리가 좋지 않은 산체스(24점)가 고군분투했지만 연패를 끊지 못했다. 최근 3연패로 5할 승률도 위험해졌다.

쫓는 자와 쫓기는 자들의 맞대결답게 1세트부터 혈투가 벌어졌다. 끌려가던 한국전력이 전광인의 퀵오픈으로 16-15로 앞서자 대한항공은 산체스가 쥬리치의 공격을 가로 막아 18-17로 다시 뒤집었다.

전광인의 손끝에서 희비가 갈렸다.

21-21에서 깔끔한 시간차로 균형을 무너뜨린 전광인은 후인정의 토스를 받아 오픈 공격까지 성공했다. 24-22에서는 김학민의 블로킹을 뚫고 세트 포인트까지 책임졌다.

전광인은 1세트에서만 9점, 공격 성공률 81.82%로 펄펄 날았다.

접전 끝에 기선을 제압한 한국전력은 2세트 8-6에서 내리 6득점으로 치고 나갔다. 대한항공이 두 차례의 작전 타임을 모두 사용하며 흐름을 끊으려 노력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2세트마저 빼앗기며 벼랑 끝에 몰린 대한항공은 산체스-김학민 조합으로 3세트를 시작했다.

교체 카드는 적중했다. 줄곧 끌려가다 막판 듀스를 만든 대한항공은 권준형의 중앙선 침범 범실을 틈타 세트 포인트에 도달한 뒤 곽승석의 블로킹으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대한항공의 상승 무드는 4세트 초반에도 이어졌다.

하지만 전열을 정비한 한국전력은 8-10에서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다시 전세를 뒤집었다. 이 과정에서 김종민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행운의 1점까지 얻었다.

승기를 잡은 한국전력은 전광인, 쥬리치의 고른 득점 속에 큰 위기없이 경기를 마쳤다.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을 3-0(26-24 25-15 25-7)으로 완파하고 4연승에 성공했다.

16승7패(승점 46)가 된 2위 현대건설은 선두 한국도로공사(17승7패·승점 49)와의 승점차를 3점으로 줄였다.

도로공사가 한 경기 더 치른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동일선상에 섰다고 봐도 무방하다.

외국인 선수 폴리(25점)을 필두로 양효진(13점)과 황연주(10점)가 공격을 이끌었다. 폴리는 서브 에이스를 7개나 쏟아냈다. 3세트 서브 에이스 5개는 역대 한 세트 최다 타이 기록이다.

현대건설은 공격성공률(46.32%-24.49%)과 블로킹(7-6), 서브에이스(8-0) 등에서 모두 흥국생명을 압도했다.

4위 흥국생명은 무기력한 플레이로 홈 팬들 앞에서 완전히 체면을 구겼다. 11승12패(승점 32)로 3위 IBK기업은행(14승9패·승점 39) 추격에 실패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서 더욱 멀어졌다.

흥국생명은 3세트 3-9에서 연속 11점을 빼앗기는 불명예를 안았다. 간신히 7점을 내면서 한 세트 최소 득점 기록의 희생양을 면한 것이 그나마 다행이었다.



  캠코, 983억 규모 압류재산 공 …
  영등위 신임 위원장에 이미연 …
  김경수 완전히 새로운 경남 …
  <고침> 창원시 '대상공원', 우 …
경제
캠코, KOICA 글로벌연수사업 연수기관 선..
부산국토청, 영남권 건설현장 안전·품질..
부산상의-나이지리아 아부자상의, 경제협..
조선업 회복 조짐 신조선가 오르고 수주..
경남상의협의회, 뿌리산업 산업용 전기료..
정치/사회
나동연 양산시장 후보 "아이들이 행복한 ..
경남도교육감선거 보수 후보 단일화 '무..
부산시장 후보 5명 등록 격전 예고…'지..
경남도 "경제 기관·단체와 협치로 위기..
김경수, 드루킹 의혹 보도 기자 3명 추가..
봄바람 간질간질 5월, 인생 사진 어디…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요금안내  |  사업제휴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홍보동영상  |  오시는길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webmaster@busansidae.com
부산시 연제구 중앙대로 1255 함안조씨빌딩 5층 부산시대닷컴 |  발행인 : 손경모 |  편집인 : 천은정, 박명자 |  직업정보제공 신고번호 부산지방노동청 제2012-8호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3-부산연제-0134호 |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김근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천은정
Copyright (c) busansidae. All rights reserved.